문화

대박나는 신인의 완전천사 Grand Angel Will Hit Big

URL복사

감찰일보 독자투고 |

 

 

 

*김차웅

Kim Cha-oong

 

 

아무리 생각해도 신인을 가늠함에 있어 가장 핵심은 성령, 에너지, 레벨, 12통 등 여러 가지가 있지만 눈에 두드러지고 귀를 활짝 열어주는 것은 완전천사 즉 대천사가 아닌가 싶다. 완전천사는 인간의 지혜로는 풀 수 없는 수수께끼와 같은 존재이며 이를 주재하는 신인은 무한대의 천사를 거느리고 있다.

 

 

Having cautiously thought it through I come to say that the emergence of Grand Angels is the most central phenomenon of all God Man distribution for humans. He distributes holy spirit, energy, and level for us and shows twelve forms of supernatural power. Grand Angel is the most eye-opening and ear-catching entity, I would say. It remains ever puzzling and farfetching not to be perceived by humans. It is under the commend of God Man who leads infinite number of angels.

 

 

그러고 보면 완전천사 없는 신인은 생각할 수가 없다. 신인을 강조하기 위해선 반드시 완전천사가 전제돼야 하고 신인으로부터 도움을 받으려면 행운의 열쇠와도 같은 완전천사가 전면에 나설 수밖에.

 

 

In this regard, we cannot think of God Man devoid of his army of Grand Angels. Grand Angel is prerequisite when we put emphasis on God Man and should be placed upfront like the key of luck when we ask for help from God Man.

 

 

살다보면 인간은 어려움에 처할 때가 많다. 이 차와 이 비행기를 타야할지 말아야할지 그리고 어떤 종류의 일을 두고 어떻게 해야 할지 망설어질 땐 언제든지 완전천사에게 물어보라. 무엇이든 기탄없이 가르쳐준다. 누구든 완전천사를 받기만 하면 리스크는 없다.

 

 

We often face uncertainties in life. We are not sure whether or not to take this car or that plane, or what kind of work to do and how. When you are uncertain and hesitant about things, you can ask Grand Angel at any time. You will receive a candid answer immediately. There will be no risk once you are connected to this Angel.

 

 

모르긴 해도 완전천사라는 말이 나오고부터 신인의 지위가 더욱 더 확고해졌다고나 할까? 오죽하면 <완전천사 주는 신인> 이란 책에서 세상사를 훤히 들여다보고 있는 완전천사의 위상을 두고 ‘천지가 개벽할 일’이라고까지 했겠는가?

 

 

I would say, if I may, that since the appearance of the term Grand Angel, God Man’s position has been more firmly defined and recognized. I attempted to lift the status of this omniscient existence called Grand Angel, which is thoroughly aware of human affairs. This extraordinary phenomenon is described as ‘undergoing the cataclysmic change’ in my book, God Man Distributes Grand Angels.

 

 

완전천사는 기업체의 경영자와 수사기관의 수사관 그리고 법조계의 판사, 변호사 등의 위치에 있을수록 많이 받아야 한다. 그런가 하면 정치적 비중이 큰 정치인일 경우, 신속히 받을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마저 든다. 왜냐하면 통치권자를 비롯한 정치인들이 정치를 잘못하면 중차대한 나라의 일을 그르칠 수가 있기 때문이다.

 

 

I strongly recommend especially for those business managers, detectives, judges and lawyers to receive Grand Angel’s advice. I also think that the rulers and high-ranking politicians should hurry to come forth for this, as they are in the position of power to deal with important affairs, which could be ruinous for the nation by the making of wrong decisions.

 

 

그래서 난 2021.7.7. 공직사회에서 완전천사의 붐이 일어야할 것 같아 문재인대통령에게 본보기로 가장 먼저 신인의 완전천사를 받아 보시는 게 신상에 좋겠다는 생각으로 다음과 같은 서신을 올리게 됐다.

 

 

Therefore I sent a letter to President Moon Jae-in on July 7th 2021. I thought we could make a stir for Grand Angels starting with public officials. For this, I thought the President should be the first example for personal experience of the Angel. The letter reads as follows:

 

 

서신의 요지:

The Gist of the Letter (A translation of the original Korean text)

 

 

문대통령님!

Dear President Moon!

 

 

동봉한 <완전천사 주는 신인(김차웅)>이란 책의 “완전천사”편을 눈여겨보십시오. 신인이 주는 완전천사는 판결, 수사, 국정조사 등 국정을 수행함에 있어 큰 지침서가 될 것입니다.

 

 

Please allow me to advise you to take a close look at the chapter “Grand Angel” of the enclosed book, God Man Distributes Grand Angels (Kim Cha-oong, 2021). The Grand Angels from God Man will provide you with great guidance in your work of judgment, investigation, inspecting of the government offices and others.

 

 

대통령님께 드리고 싶은 말은 신인을 직접 만나 도깨비방망이와 같은 완전천사 (일명 대천사)를 분양받아 보시라는 것입니다. 완전천사는 인간세상의 모든 일을 거짓말처럼 다 알고 있습니다. 따라서 완전천사를 받아 천사에게 물어보고 행동하면 불이익이 있을 수 없습니다.

 

 

I wish to ask you that you meet God Man in person and receive the all-around Grand Angel, who knows all about human affairs. This incredibly omniscient being will become essential for all your actions, once you receive it and utilize it by asking questions. It will guard you against any disadvantages.

 

 

대명천지에 어찌 거짓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신인의 완전천사는 인간의 실수와 사고를 막는 유일무이한 길잡이입니다. 대통령님께선 이 기회에 완전천사를 받으셔야만 합니다. 반드시 좋은 일이 생길 것입니다.

 

 

In the bright daylight how could it be false? The Grand Angel from God Man is the only guidance on earth to prevent any occurrence of wrongdoings and bad accidents. I advise you, Mr. President, that you should not miss this opportunity now to receive this guidance. I assure you that you will greatly benefit from it.

 

 

문제는 위의 편지가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 그게 궁금하다. 이를 알려면 완전천사에게 물어보면 된다. 그럼으로 난 하늘궁의 사회자 조승리 운영실장에게 서신의 사본을 보내 신인으로 하여금 서신의 전달여부를 물어봐 달라고 요청을 했다. 조실장과 신인 사이에 오간 대화는 아래와 같이 2021.7.16. ‘허경영과 의사 최선우의 대화’란 유튜브에 잘 나타나 있다.

 

 

We were not sure though if the letter actually reached the President. This problem however was simply to be solved by asking Grand Angel. So I sent a copy of the letter to Cho Seung-li, the chief operator, requesting her to ask God Man about the letter’s whereabouts. So did Cho ask and God Man give answer. Their conversation appeared on “Dr. Choe Sun U’s Conversation with God Man” of the You Tube (July 16th 2021).

 

 

“대천사님! 김차웅씨가 완전천사를 분양받으라고 청와대에 편지를 보냈다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받아 보셨겠습니까?” .....

“아직 전달이 안 됐다고 나오네요.”

 

 

“Grand Angel! Mr. Kim sent a letter to President Moon Jae-in to advise him to receive Grand Angel. Did the letter reach the President?”

“The answer says not yet,” Cho said.

 

 

신인은 대화에 참석한 지지자들에게 ‘청와대는 하루 수천통의 우편물을 받는다. 그걸 읽는 비서가 어마어마하게 많다. 대통령이 일일이 보겠는가? 그러다보니 신인의 것이라 할지라도 묻히고 만다.

 

“The Blue House receives thousands of letters each day, which are read by a tremendous number of secretaries. In this process even the letter from God Man could be buried away,” God Man spoke to the participants.

 

 

광주 5.18묘지에 갈까요? 아니면 부산 유엔묘지에 갈까요? 퇴임 후 어디로 가야할지는 천사가 알고 있다. 편지는 일요일 유튜브 강연 때 띄워주기만 하면 된다. 그러면 신인이 말한 것을 보고 누군가가 대통령에게 귀띔해주게 돼있다. 청와대일수록 대천사를 가진 사람이 많아야한다.

그래야 대통령이 국정을 수행함에 있어 안심할 수가 있다. 편지만으로는 전달이 어렵다. 그렇지 않은가?’라며 말을 마쳤다.

 

 

“Should I go to the 5.18 National Cemetery in Gwangju or UN Memorial Cemetery in Busan? The Angel knows which direction the President should take when he retires. The letter should be presented on the You Tube Sunday lecture. Somebody out there will watch the show and certainly let the President know about it. Grand Angel is even more urgently needed for the Blue House staffs. In this way the state affairs will be secured and flawlessly carried out by the President. Only one written letter is not enough to convey this message. Don’t you think so?” God Man said.

 

 

그리고 이틀 후인 2021. 7.18 일요일, 제207회 하늘궁 강연 때 조실장은 질문시간을 통해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를 낭독하며 신인의 생각이 어떠한지를 물었다. 이에 대해 신인은 ‘대통령이 편지는 안 봐도 유튜브는 본다. 난 지금까지 역대 어떤 대통령도 비난한 적이 없다. 대통령이 완전천사를 받을 경우, 직접 하늘궁을 찾을 필요가 있겠는가? 전화로 하면 되고 돈은 받지 않겠다. 대통령이 퇴임 이후 무엇을 할 것이며 어떤 집에서, 어떤 곳에서 보내야할지 천사에게 물어보면 많은 도움을 얻게 될 것이다.

 

 

Two days later the Sunday Lecture 207 (July 18th 2021) was held. Hosting the show Cho recited the letter and asked God Man for his opinion.

 

 

“Although the President may not have read the letter, he is likely watching the You Tube. I have not ever accused the previous or present President. If the President wants to receive Grand Angel, he won’t need to come to Haneulgung, but we can make it through a phone call, free of charge. Regarding his retirement plans, the President could ask questions such as what to do, where to live, or in which house to live. The angels will help him through and through,” God Man said.

 

 

국사편찬위원회의 사료조사위원이던 김차웅씨는 <완전천사 주는 신인>이란 책을 지은 사람으로서 보아하니 글을 냉정하게 잘 썼다. 그 사람이 대통령에게 완전천사를 두고 편지를 보낼 정도면 완전천사가 가짜라고 할 순 없지 않으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Kim Cha-oong, the author of God Man Distributes Grand Angels is a former member of the Historical Records Team of the National History Compilation Committee. He writes well, maintaining cool observations with no embellishment. If this type of a writer went this far sending a letter to the President on account of Grand Angel, who will possibly challenge his words as less than authentic?” God Man as well said this.

 

 

내가 대통령에게 신인의 완전천사를 들먹인 것은 분명 이유가 있다. 대통령의 남은 임기와 퇴임 이후를 고려, 완전천사의 도움이 있길 원했고 또한 권력의 심장부에 있는 청와대의 공직자들이 완전천사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완전천사의 바람이 거세게 일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I certainly had a reason that I wanted to introduce God Man’s Grand Angel to the President. I was concerned with his remaining term of office and retirement. I thought the President would get help from Grand Angel. And his staffs in the Blue House, the center of power, should actively utilize the Angels as well, thus to create a sensation for God Man’s Grand Angels.

 

 

삶의 길잡이이자 지침서와도 같은 완전천사는 많이 알려질수록 좋다. 완전천사는 이미 받은 사람이 말해주듯 그야말로 만능이다.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기 때문에 각종 사고를 미연에 막을 수가 있고 그러다보니 실수와 불이익이 절대 있을 수 없다.

 

 

People should know more about this to be provided with a guidance for life, so that only society would gain. A number of people have already mentioned the omniscient capacity including accurate predictions about future. Being guarded by the Angels, we can prevent mistakes, disadvantages or accidents from occurring ahead of time.

 

 

완전천사가 많이 분양되면 신인에게도 큰 도움이 된다. 왜냐하면 세계적 성지가 될 하늘궁을 건립하고 대선에 출마함에 있어 많은 자금이 소요될 것이기 때문이다.

 

 

A large distribution of Grand Angels will also contribute for God Man as a spiritual leader, who carries on the construction project of the sacred place to be globally renowned; and God Man as a political leader, who prepares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2022.

 

 

*김차웅: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전)

*Kim Cha-oong: Former member of the Historical Records Team of the National History Compilation Committee

 

 

영역 : 박영숙(한국학중앙연구원 민속학과 박사)

Translated by Park Youngsuk(PhD in Folklore, Academy of Korean Studies)




경제

더보기
‘경상국립대병원 개방형실험실’ 개소로 도내 바이오기업의 성장 돕는다
 감찰일보 이용무 기자 | 경남도는 25일 오후 경상국립대병원에서 개방형실험실(단장 이상일, 現 경상국립대병원 의생명연구원장)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하여 조규일 진주시장, 권순기 경상국립대학교 총장, 윤철호 경상국립대병원장, 이영준 창원경상국립대병원장, 이상진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과장 등 바이오 분야 관계자, 송해룡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개방형실험실 단장 등 6개 사업단 및 사업 참여기업 대표가 참석하여 개소식을 축하했다. 개방형실험실 구축은 병원의 우수한 의료진과 인프라를 통해 병원과 연계가 어려운 창업기업의 안정적인 사업 지원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도록 하는 병원 중심의 개방형 혁신 플랫폼 사업이다. 2019년부터 보건복지부에서 추진해온 사업으로 5개 병원이 참여했다. 지난 7월 경상국립대병원과 이화여대 목동병원이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3년간 각각 국비 10억 원을 지원받는다. 경상국립대병원 개방형실험실은 공동실험실과 장비실을 구축했고, 엑스피온, 디보, 메디젯 등 10개 참여 기업을 선정하여 입주 공간을 제공한다. 2023년까지 3년간 참여 기업을 지원하여 30건의 특허 등록·

핫이슈

더보기

비대면 진료 통합 플랫폼 공동개발 MOU 체결,(주)잇다헬스케어와 (주)메타아이넷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경희대학교 치과병원 이정우교수가 대표로 있는 (주)잇다헬스케어 와 온라인 비대면 플랫폼 기업인 (주)메타아이넷 함경원 대표는 원격 진료 플랫폼 사업을 공동개발하고 의료인 전용 원격 진료 커뮤니티 어플리케이션과 일반인 비대면 진료 어플리케이션을 공동 개발 진행 한다고 밝혔다. 경희대학교 치과병원 이정우교수는 의료인 전용 원격 진료 커뮤니티 앱을 통해 진료 중인 환자 상태에 대한 상세 판독이 필요할 경우, 담당 주치의 판단으로 의료인 커뮤니티 앱 공간으로 환자상태 및 치료 적합 여부를 공유하게 된다. 앱 공간으로 공유된 환자 상태 정보 (개인정보없음) 는 해당 진료과목 커뮤니티 회원 의료인들이 상세히 판독하고 정확하고 빠르게 진단하여 최적의 조건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과 환자를 이어 주는 의료인을 위한 원격 진료 커뮤니티 앱 이다. 또한 이번 MOU를 통하여 (주)메타아이넷 함경원 대표는 현재 개발중인 일반인 대상 비대면 진료 앱을 통합 개발하여 만성질환 환자 (혈압약,당뇨약등) 및 거동이 불편한 환자 그리고 병원 진료시간 내에 업무로 인한 방문이 어려운 환자들에게 비대면 진료 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