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양주시의회 자치법규연구회, 양구군·양구군의회 방문

헬기부대 소음피해 공동 대응책 논의… 접경지역 연구결과도 공유키로

URL복사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의원별 대표조례 제정 등 두드러진 성과를 낸 양주시의회 자치법규연구회가 최종보고회를 앞두고 양구군과 양구군의회를 방문한다.


‘자치법규연구회’는 오는 15일 강원도 양구군 조인묵 군수(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장)를 비롯, 김철 의장 등 양구군의원들과 만나 헬기부대 소음피해 공동 대응책을 논의하고, 접경지역 발전에 관한 자치법규 제정 등 그간의 연구결과를 공유한다.


특히, 헬기비행장 소음피해와 관련, 양주시의회와 양구군·양구군의회는 가납리 및 안대리 비행장의 헬기 운용 반대를 명확히 하고, 군소음보상법은 현실에 맞게 개정요구하여 비행장 인근 주민에게 실질적인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현재, 군(軍) 비행장 및 사격장 인근 주민의 실질적 보상을 위해 시행 중인 ‘군소음보상법’은 현실과 매우 동떨어져 있다.


헬기부대 인근 주민의 경우, 소음으로 인한 신체적·재산적 피해가 심각하지만 군소음보상법에 따른 소음기준이 높아 실질적인 보상을 전혀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


헬기부대가 있는 양주시(가납리 비행장)와 양구군(안대리 비행장)이 여기에 속한다.


국방부는 지난 2018년부터 강원도 양구군 양구읍 안대리 비행장에 육군 수리온헬기 6대를 우선 배치해 운용 중이다.


당시 주민 반대가 극렬했지만, 국방부와 군부대는 헬기부대 운용이 장기적인 국방계획 상 반드시 필요하며 소음 저감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맞섰다.


그러자 이듬해 양구군의회는 용역업체를 직접 선정하여 수리온헬기로 발생하는 소음을 두 차례에 걸쳐 측정하고, 헬기의 소음측정 단위는 웨클(WECPNL)이 아닌 데시벨(dB)이어야 주민의 피해를 적절히 반영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양주시의회 역시 지난 2020년 ‘헬기소음 외면한 군소음보상법 시행령 반대 결의안’(정덕영 의원 대표발의)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민간 공항보다 높은 군 공항의 소음기준, 회전익 항공기인 헬기소음의 측정기준 부재를 조목조목 지적했다.


더욱이 웨클은 짧은 시간동안 반복되는 헬기소음이 주는 피해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해 국방부가 마련한 군소음보상법 시행령이 양주시민의 오랜 고통과 염원을 철저히 외면했다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자치법규연구회는 접경지역시장군수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조인묵 군수와 심층면담을 갖고 접경지역의 발전에 대해 깊이 공감한 뒤 앞으로도 관련 자료와 연구 결과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자치법규연구회는 기관방문을 마치고 양구군 파로호 수변공원(한반도섬)에 들러 수려한 경관의 둘레길을 갖춘 수변공원과 편의·레절시설도 시찰한다.


현재, 양주시는 덕계저수지에 둘레길과 편의시설 등을 새롭게 조성해 명품 수변공원으로 개발할 계획을 갖고 있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경기도, 플랫폼 불공정 문제 해결 위한 ‘오픈마켓분야 공정표준계약서’ 제작
 감찰일보 권영대 기자 | 경기도가 개인이나 소규모 판매업체들이 온라인에서 자유롭게 상품을 거래하는 ‘오픈마켓’의 불공정 판매자 약관 조항을 포착하고, 오픈마켓 중개분야의 거래 기준이 될 수 있는 ‘오픈마켓 분야 공정표준계약서’를 만들었다. 김지예 경기도 공정국장은 14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당한 판매상품 노출 차별 등 플랫폼사의 거래 지위 남용으로 인한 입점 사업자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어 주요 오픈마켓 판매자 약관이 거래 활동을 위협하는 요소가 없는지 검토했다”며 공정표준계약서 제작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해 경기도가 실시한 ‘온라인 거래 실태조사’ 결과 많은 입점 업자들이 불공정거래 행위 개선을 위한 지원 정책으로 ‘표준계약서의 제작 및 준수 의무 부과’(42.3%)를 요구한 바 있다. 오픈마켓은 개인 또는 소규모업체가 온라인상에서 직접 상품을 등록해 판매할 수 있도록 한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도는 표준계약서 제작에 앞서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전문가 용역을 통해 주요 오픈마켓 6곳의 판매자 이용약관을 검토했다. 그 결과 ▲오픈마켓사가 구체적 기준 공개 없이 임의로 판매상품의 노출 순위와 위치를 결정 또는 변경 ▲중

핫이슈

더보기

주)메가뷰티의 국내최초 반려동물용 미세전류 마사지기기, ‘더앤모어’ 출시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향후 5년 이내 6조원대, 급성장이 예상되는 ‘펫코노미(Pet+Economy)’ 시장의 영역에 새로운 아이템으로 도전장을 내민 한 중소기업의 신제품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식회사 메가뷰티 임은미 대표는 광주광역시 모 대형 요양병원에서 미세전류기기로 유방암환자의 림프부종을 해결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병행하는데 이어 국내최초 반려동물용 미세전류 마사지기기, ‘더앤모어’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시판에 나섰다. 앞서 자체 임상 테스트에 의한 반려동물의 미용과 치유효과에 대한 자신감을 얻기까지 만 2년 동안 미세전류기기를 통한 건강프로그램으로 효과적인 임상의 체험을 직접 병행했다. 피부개선과 체형관리 그리고 비만관리까지 세 마리 토끼를 다잡은 1석 3조의 효과에 힘입어 집안에서 키우던 ‘댕댕이(멍멍이의 글자 형태를 이용한 언어유희)’ 에게도 같은 효과가 나타난다는 것을 스스로 입증하여 반려동물용 전용 미세전류 마사지기기를 개발한 동기가 됐다.  주)메가뷰티 더앤모어 주)메가뷰티는 지난 20여년간 미세전류기기를 전문적으로 생산해온 주)원우정밀의 자회사로 시작하여 뷰티 미용관련 업체에 제품공급을 안정적으로 지속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