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

울산소방본부, 국가산업단지 화학사고 대응역량 강화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 전문 인력 양성

URL복사

 

감찰일보 이지선 기자 | 울산소방본부는 국가산업단지 화학사고 대응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5년째 ‘유해화학물질 사고대응 전문인력 양성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대상은 사고현장에 선착하는 소방대원과 국가산업단지 기업체 자체소방대원 등이다.


교육 결과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소방공무원 262명, 기업체 자체소방대원 607명이 교육을 수료하여 일선 현장에서 사고발생 시 초동대응 요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방공무원 120여명을 대상으로 10월 중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울산소방본부는 오는 2023년까지 남구 부곡동 일원에 특수구조단 청사와 위험물화재, 화학‧방사능, 붕괴건물 훈련장 등의 ‘특수재난훈련시설’을 설치하여 석유화학단지 및 울산전역의 대형‧특수재난 대응역량을 강화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특화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정병도 울산소방본부장은 “새로이 건립될 특수재난훈련시설을 활용한 실전과 같은 훈련으로 기업체 자체소방대의 초동 대응력 향상과 소방대원의 전문능력을 한층 더 강화하여 재난사고 발생 시 골든타임을 확보함으로써 안전한 도시 울산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특허받은 에너지 절감방식으로 확실한 절전 효과를 보여주는 유효전력 절전시스템, CESS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팬데믹의 긴 시간 동안 전 인류의 모든 일상이 멈추었다. 그리고 그 여파로 불거진 세계적인 경기침체는, 중소규모로 공장이나 사업체를 운영하는 국내 중소상공인들에게 헤어나기 어려운 불황을 초래했고, 여전히 예측 불가한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절망감을 심어주고 있다. 이러한 불경기에도 매 월 가차 없이 부과되는 각종 운영 경비와 인건비 부담을 감당하지 못하고, 하나 둘 문을 닫는 중소 기업과 사업장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어 궁극적인 대책이 강구되어야 하는 임계점에 다다랐다. 게다가 최근에 전기요금이 인상됨에 따라 기업 운영에 소요되는 경상비 중에 전기요금도 더욱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되면서 기업주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궁하면 통한다’고 했던가? 한 푼의 경비 절감도 간절한 이 위기의 시대에 희소식이 될 아이템으로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강력한 절전 효과의 전력효율시스템이 있어 소개하려고 한다. 코스모토에서 개발, 제작하고 ㈜파이오닉스 스마트에너지사업본부에서 보급하고 있는 신개념 에너지절감시스템, CESS가 바로 그것인데, 국내 유일의 “절전기 특허”에 의해 생산되는 CESS는 인증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