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수원시, 건설공사장의 비산먼지 발생 줄인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대비‘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현장기술지도’추진

URL복사

 

감찰일보 이지선 기자 | 수원시가 건설 현장의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 시민의 건강과 생활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2021년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 현장기술지도’를 추진한다.


10월26일부터 11월5일까지 진행하는 현장기술지도는 지난 1월 수원시와 ‘미세먼지 공동대응 협약’을 체결한 지역 내 비산(날림)먼지 발생 사업장 13개소와 대규모 건축물 공사·굴착공사 등으로 비산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사업장 8개소 등 21곳에서 이뤄진다.


수원시 공직자와 경기녹색환경지원센터 소속 대기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지도반이 비산먼지 발생 사업장을 방문해 현장에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행정·기술 지원을 한다.


구체적으로는 ▲(기술) 비산먼지 발생 공정별 알맞은 억제·저감 기술 컨설팅 ▲(기술) 사업장 맞춤형 비산먼지 관리방안 제시 ▲(행정) 미세먼지 계절관리제·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등 미세먼지 관련 정책 안내 등을 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12월~3월) 시행을 앞두고 추진하는 현장기술지도가 건설공사장의 비산먼지 관리 능력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미세먼지의 저감 노력에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치

더보기
경기도의회 유근식 의원, 방송통신중 출석수업 참관.. 88세 만학 재학생의 배움에 대한 열정에 숙연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유근식 의원(더민주, 광명4)이 지난 13일 매주 실시하는 방역봉사를 마치고 출석수업이 진행중인 광명중 부설 방송통신중학교를 방문하였다. 학교를 둘러보고 쉬는 시간을 활용해 유 의원은 윤병훈 교장선생님과 함께 현재 3학년에 재학중인 올해 88세(34년생)가 되신 만학도 박정완 할머니를 만나 담소를 나누었다. 광명중 부설 방송통신 중학교에 재학중인 박정완 할머니는 유근식 의원과의 만남에서 “2022년 고등학교 진학도 또 다른 60대 만학도 문희숙 학생회장과 함께 할 예정이라며 입학 지원이 벌써부터 가슴이 설렌다”고 말하였다. 이에 문희숙 학생회장도 “맏언니인 박정완 할머니를 끝까지 모시겠다”며, “박 할머니는 같은 반 급우들에게도 맏언니로서 늘 모범이 되고 있으며, 집에서도 박 할머니가 공부하는 모습을 보며 손자, 손녀들이 이를 본받아 스스로 공부를 한다”고 전했다. 유근식 의원은 “박 할머니의 모습을 보면 손자, 손녀뿐 아니라 누구라도 굳이 공부를 강요하지 않아도 알아서 척척할 수 밖에 없을 만큼 참 보기 멋지시다”고 말하며 “이렇게 솔선수범하는 모습이 진정한 인성교육이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핫이슈

더보기

김동연, 대선 출마 첫 광주 방문 “대선 완주...정치판 교체할 것”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진보보수 이념 뛰어넘을 것” -호남표심 끌어안기 ‘총공세’ (가칭)새로운물결 대선 예비후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17일 광주를 방문해 "완주하지 않을 생각이었다면 현실과 타협했거나 편한 길을 갔을 것이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거대 양당으로부터 작년 총선에 좋은 조건을 받았다. 금년 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권유받았다. 몇 달 전 양당으로부터 대선 경선 들어오라는 제의를 받았고 총리 제의까지 받은 것을 거절했다"며 "전부 마다하고 이 길을 택한 것은 완주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고 이같이 완주 의지를 밝혔다. 단일화에 대해서는 "정치공학과 세 유불리에 따라 뭉치고 헤어지는 이합집산 합종연횡에 관심 없다"며 "추구하는 정치 기득권 깨는 것과 새로운 기회 만드는 방향과 진정성에 동참하는 세력이라면 언제든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김 후보는 "제3지대가 성공하지 못한 이유는 두 가지"라며 "정치판 전체를 바꾸는 비전을 제시하지 않고 후보가 대통령 되는 데 중점을 뒀기 때문이다. 방법도 기존 정당을 따라서 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 실패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