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순담-드르니 구간 개통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 철원한탄강 아름다움 피부로 감상

 

감찰일보 김벽주 기자 | 철원한탄강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주상절리를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이 열린다.


철원군은 11월19일부터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순담-드르니)이 일반인에게 개방된다고 밝혔다. 당초 11월18일 오전 개통식 행사를 계획했지만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부득이 행사가 최소됐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된 철원한탄강에 설치된 주상절리길은 순담계곡에서 드르니마을까지 총 연장 3.6km에 달한다.


이중 잔도구간은 1.5m 폭으로 길이는 교량과 케이블전망대를 포함해 1,415m이며, 보행데크는 2,275m로 구성돼 있다. 13개 교량, 3개 전망대가 꾸며져 있다.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순담-드르니 구간)은 2018 10월에 착공, 2021년 11월에 완료했다.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포천시, 연천군의 상생협력사업으로 행정안전부의 접경지역 지원사업으로 한탄강 주상절리길이 조성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한탄강 협곡에 교량, 잔도, 전망대 등 차별화된 시설 도입을 통한 생태관광 거점을 마련, 중국 장가계, 스위스 클리프워크 등 자연생태탐방을 위해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을 국내로 유입할 수 있어 관광 활성화를 통한 지역 소득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1월18일 개통식에 이어 11월19일부터 지역주민과 탐방객들에게 개방될 예정이며, 입장료는 1만원으로 지역 상경기 활성화를 위해 이중 절반을 철원사랑상품권으로 돌려준다. 철원지역 주민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현종 철원군수는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은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으로 고사위기에 처한 우리 지역 상경기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관광인프라”라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은 철원한탄강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주상절리를 피부로 느끼며 힐링할 수 있는 랜드마크 관광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경남도-국무조정실, 규제혁신 순회간담회 개최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경상남도는 9월 30일 서부청사 중강당회의실에서 ‘국무조정실 합동 규제혁신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택진 국무조정실 규제정비과장, 심유미 도 법무당당관과 시군 규제개혁 담당공무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특히 서부경남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와 관련하여 지속적으로 제기된 규제개선 안건과 경남도의 다양한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심도 있는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는 국무조정실의 정부 규제혁신 국정방향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 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 예외규정 축소 ▲ 산학연 클러스터와 관련하여 건축물 등 양도제한 완화 ▲클러스터 부지 양도신고에 대한 규제완화와 건축물 허용용도 완화 ▲ 수산종자(개체굴 종자) 수입 규제 완화 ▲ 경전철 교량 광고물 표시 규제개선 ▲ 산업단지 네거티브존(업종 특례지구) 제도 개선 등 총 7건의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서 논의된 규제개선 건의 과제들은 국무조정실을 통해 국토부 등 각 관련 부처로 전달되어 개선의 단초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규제혁신은 새 정부의 가장 화두가 되는 국정과제이며 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