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북구, 美 뉴저지주 고든M.존슨 상원의원 일행과 상호교류 협의

최근 북구 찾아 박상진 생가 등 둘러봐

URL복사

 

감찰일보 이용무 기자 | 울산 북구는 최근 미국 뉴저지주 고든M.존슨 상원의원과 이종철 팰리세이즈파크 부시장 등과 만나 상호교류에 대한 협의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고든 의원 등 방한 일행은 지난 7일 북구를 찾아 이동권 구청장과 상호교류에 대한 협의를 하고, 송정동 박상진 의사 생가도 방문했다. 이날 북구청장실에서 진행한 간담회에서 이 구청장은 "뉴저지주 21개 카운티 중 북구와 규모 등이 비슷한 시와 자매결연을 체결하면 상호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상호교류의 필요성을 전달했다.


11월 상원의원에 당선된 고든 의원은 그간 9선에 걸친 하원 의정활동 중 '세월호 참사 결의안', '위안부 역사교육 결의안', '한복의 날 기념 결의문'을 상정하고, 현지 한인 학생들에게 위안부 기림비 역사교육을 하는 등 한국의 역사와 사회문제에 많은 관심을 갖고 지지해 온 친한파 의원이다.


그는 한국을 10차례 이상 방문하며 경제와 교육, 문화, 의료 등의 교류에도 많은 성과를 보여줬다.


또한 뉴저지주 거주 재미교포들과도 관계가 돈독할 뿐만 아니라 한인들의 권인 신장에도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북구는 다각적인 실무검토를 통해 교류가능한 도시를 물색하고, 경제와 교육, 문화 중심의 교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경제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고덕신도시 에듀타운의 명품 상가, "해솔타워 사전분양"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향후 5만 6,000여가구(약14만명)가 거주하는 첨단산업과 업무시설, 행정,교육문화쇼핑 등 문화와 삶이 공존하는 국제도시로 꾸려지게 될 고덕국제신도시 에듀타운의 해솔타워(13BL 2-4,5 필지)가 상가 분양을 시작하며 수익형 투자자 및 실수요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해솔타워는 인근 행정타운과 고덕산업단지 등과 인접해 있으며 풍부한 유동인구의 유입이 기대되는 곳으로 연면적 3,204.55평, 지하3층~지상 7층 규모의 근린상업시설이다. 올 해 2월말 착공해 내년 8월초 완공 예정이다.  현재 고덕국제신도시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기지인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가 조성되면서 `삼성효과`를 누리고 있다.  이미 1, 2공장라인이 가동 중이며 3공장(P3) 신축 공사가 진행중이고 4~6공장도 설립 예정이다. 또한 고덕신도시 에듀타운은 약 16만7,000㎡ 규모의 교육 특화 구역으로 국제학교를 비롯해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의 신설 및 세계 200위권 이내의 외국 대학도 들어설 예정이다.         2만세대 항아리 상권으로 고정수요 및 유동인구 최고 외국 대학과 함께 외국인 전용 단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