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

수원시의회 상임위별 조례안 등 심사·의결

URL복사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수원시의회가 지난 17일부터 제363회 제2차 정례회를 열고 있는 가운데, 각 상임위원회별로 소관 부서에 대한 조례안과 동의안 등 총 34건의 안건을 처리했다고 29일 밝혔다.


기획경제위원회는 양진하 의원(더불어민주당, 매탄1·2·3·4동)이 대표 발의한 ‘수원시 시민헌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시장이 제출한 13건의 조례안·동의안을 심사했다.


‘수원시 시민헌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내년 수원특례시 출범에 따라, 특례시민의 자긍심, 권리와 의무를 재정립하고, 수원특례시의 지속가능한 발전방향과 가치를 담은 내용으로, 원안대로 가결됐다.


그 외 기획경제위에서 심사한 안건 중 ‘수원시 주민자치회 및 주민자치센터 설치·운영에 관한 조례안’은 수정 가결됐고, 절차상 하자를 지적받은 ‘2021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수시분) 제201호 주차장 기부채납(안)’은 가까스로 원안 통과했다.


도시환경위원회는 시에서 제출한 ‘수원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등 5건의 안건을 원안 가결했다. 이철승 의원(더불어민주당, 율천·서둔·구운동)이 대표 발의한 ‘수원시 마을교육공동체 활성화 지원에 관한 조례안’은 이날 문화체육교육위원회 심사에서 일부 문구를 수정하여 가결됐다.


해당 조례안은 학교·마을·지역사회가 협력하는 교육생태계를 조성하고, 지속가능한 교육 실현을 위해 마을교육공동체의 활성화에 필요한 사항을 규정했다.


문화체육교육위원회는 이 밖에도 시장이 제출한 ‘수원시 팔달문화센터 민간위탁 운영 동의안’ 등 8건의 안건을 원안 가결하고, ‘수원시 도서관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별표 내용 일부를 수정하여 가결했다.


한편 복지안전위원회는 ‘수원시 대심도 대응 특별위원회 활동기간 연장 결의안’을 원안대로 협의하고, 시장이 제출한 ‘수원시 사회복지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등 5건의 안건을 심사했다.


이날 각 상임위에서 처리한 안건은 오는 12월 16일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된다.


정치

더보기
“안양시 동안구을 국회의원 이재정,행정안전부 특교, 균특회계 등 지역 예산 총 35억원 확정”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제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안양시 동안구을)이 행정안전부 특별교부금 15억원,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균특회계) 20억원을 포함, 총 5건 사업에 관하여 35억원을 확정하였다고 밝혔다. 사업별로 살펴보면 행정안전부 특별교부금 4건 (▲ 평안 어린이공원 시설정비 9억원 ▲ 호계공원 매봉광장 정비 3억원 ▲ 갈산동 자유공원 주민쉼터 정비 2억원 ▲ 지하보도 안심비상벨 설치 1억원), 균특회계 1건 (▲ 갈산어린이공원 지하 공영주차장 조성사업 20억) 이 확정되었다. 평안 어린이공원 시설정비 사업은 평촌 신도시가 만들어질 당시 조성된 공원으로 25년 이상 경과되어 시설이 노후화되어 있는 실정이었다. 이번 시설정비 공사를 통해 노후화된 시설을 정비하여 실제 공원을 이용하는 어린이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주변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의 쉼터로 자리잡을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호계공원 매봉광장 시설 정비 사업은 기존에 사용되던 호계공원 매봉광장 내 주차장이 폐쇄하게 된 상황이었다. 이번 시설정비를 통해 유휴 공간을 주민에게 돌려주어 어린이 놀이시설 및 주민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아이들의 창의적인 놀이공간


경제

더보기

핫이슈

더보기

세계적인 서양화가 모지선 ‘날마다 소풍’ 출간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세계적인 서양화가 모지선 작가가 ‘날마다 소풍’을 출간했다. 시와 수필, 크로키, 그림이 수록된 매우 자유스러운 구성의 모음집이다. (아티모모, 대표 한보경 199쪽 ) 저자는 수십여 년을 그림에 생애를 바친 화가였지만, 두 아이의 엄마였고, 실수 많았던 아내였고, 또 효성이 깊은 딸이었다. 어그러지는 삶은 다시 펴고, 지워버리고 싶은 생활은 지워내고 다시 편집하고 그렇게 평범한 일상은 그림이 되어갔고 글이 되어갔다. 그리고 음악과 함꼐 평생을 이어가는 지론을 솔직한 글과 다채로운 색감의 그림으로 담아냈다고 말한다. 따라서 이 책은 우울한 코로나 시대. 우리는 어디고 쉽게 나들이 나갈 수 없는 시간 속에서 살고 있다. '점점 일상이 그림을 닮아간다.'는 화가의 글과 그림을 보면서 같이 소풍을 떠나 볼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안내서이자, 마음의 치료제요, 어릴 적 소풍의 꿈처럼 우리 일상에 판타지를 제공한다. 오늘의 SNS시대를 반영해 그림 한구석엔 QR코드를 마련해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작가의 그림을 영상으로 만날 수도 있다. [예술과 동행, 날마다 소풍의 삶을 살자는 메시지를 담아] 탁계석 예술비평가회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