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도의회, 농번기 농촌일손돕기 ‘구슬땀’

URL복사

사무처 담당관실·상임위, 도내 농가 찾아 모종 이식·파종·적과 등 지원

 

감찰일보 최지은 기자 | 충남도의회 사무처 직원들이 봄철 농번기를 맞아 농촌 일손돕기에 나섰다.


도의회는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담당관실 및 상임위원회별로 아산, 홍성, 예산, 청양, 태안 등 도내 농가를 찾아 모종 이식 및 잡초 제거, 고추 파종, 구기자 순치기, 사과 적과 등 부족한 일손을 지원했다.


이번 일손돕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진행했다.


도의회는 앞서 지난해 가을에도 고구마·사과 수확을 지원하는 등 농번기 농촌 일손돕기에 적극 나서왔다.


김명선 의장은 “우리 일상이 코로나19에서 점차 회복되고 있지만 그동안 계속된 감염병 확산으로 농가들이 심각한 인력부족 문제를 겪어 왔다. 미약하나마 의회의 일손돕기가 도내 농가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또한 의회는 인력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정책 제안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전북선관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자 3명 고발
 감찰일보 이지선 기자 | 전라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는 3명을 5월 31일 각각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 선거의 자유방해 선거인 A씨는 사전투표와 관련해 ‘사전투표용지 QR코드는 비밀투표 위반’, ‘국민이 투표한 사전투표지 조작하지 마라’ 등의 내용으로 전주와 김제지역 도로변에 다량의 현수막을 게시해 유권자들로 하여금 사전투표에 관한 허위사실을 진실로 받아들여 사전투표에 참여하지 않도록 하거나, 사전투표를 하는데 지장을 초래하게 하는 등 유권자의 자유로운 사전투표 참여를 방해하여 '공직선거법'제237조(선거의 자유방해죄)를 위반한 혐의가 있다. ▣ 선거운동용 거리현수막 훼손 선거인 B씨는 5월 26일 남원시 도로변에 게시된 특정 후보자의 법정 선거운동용 현수막 연결끈을 절단하는 방법으로 현수막을 훼손하여'공직선거법'제240조(벽보, 그 밖의 선전시설 등에 대한 방해죄)를 위반한 혐의가 있다. ▣ 자동동보통신 선거운동 문자메시지 미신고 전송 후보자 C씨는 선관위에 사전신고 없이 10회에 걸쳐 자동동보통신의 방법으로 선거운동 문자메시지를 전송한 혐의가 있다. '공직선거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