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상남도자치경찰위원회, 개인형 이동장치 사고 대책 마련에 앞장선다!

개인형 이동수단 관리에 관한 법률 조속 제정 건의, 안전교육·홍보 강화 등

 

감찰일보 최지나 기자 | 경상남도자치경찰위원회는 23일 최근 도내에서 발생하고 있는 개인형 이동수단(PM) 사고 대책 마련을 위한 유관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유관기관과 도내 개인형 이동수단 업체가 참여해 지난달 개최되었던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조치 간담회에 이은 것으로, 경남도를 비롯하여, 도경찰청, 도교육청, 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부, 한국교통안전공단 경남본부 등 도내 유관기관의 실무 팀장들이 참석했다.


개인형 이동수단 관련 운전자 안전 규정이 강화된 지 1년이 지난 시점에서 개인형 이동장치 사업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고, 그에 따른 도내 개인형 이동수단교통사고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기에 이번 회의에서는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주요 내용은 ▲국회 계류 중인 개인형 이동수단 관리 및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안 조속 제정 및 공유 대여사업자 등록 법제화 건의 ▲공공기관 등에서 운영하는 재난안전용스크린(VMS)·실시간 버스도착정보시스템(BIS)을 활용한 ‘개인형 이동수단 안전수칙’ 홍보문안(영상) 송출 ▲도내 중·고교, 대학 대상 안전 교육 강화 및 플래카드 게첨 등 홍보활동 실시 ▲업체별로 이용자가 기기 이용 전 안전수칙 및 위반 시 처벌규정 강조 등 사고 예방에 실제 효과가 있는 대책들을 중심으로 심도 있는 토의와 추진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김현태 위원장은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교육홍보 및 지도단속 활동도 필요하지만, 이용자 스스로 사고 위험성을 인지하여 안전 규정을 준수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라며, “오늘 회의에서 협의한 대책들이 조속히 시행되어, 우리 경남에서 개인형 이동수단 교통사고 발생률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