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11대 서울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왕정순 의원 선임!

왕정순 의원, “서울시민 경제 안정 최우선 목표, 막중한 책임감으로 예결산 심의 참여할 것!”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왕정순 기획경제위원회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2)은 지난 7월 21일 제11대 1기 서울시의회 전반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서울시의회 예결위는 서울시 및 서울시 교육청, 기금운영 등에 관한 예・결산 심사와 의결을 진행하는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위원회로, 왕정순 의원을 포함한 33명의 위원이 선임되어 향후 1년간 예결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왕정순 의원은 현재 서울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선출되었으며, 관악구의회 3선 의원으로 제8대 관악구의회 전반기 의장을 역임하는 등 다양하고 깊이 있는 의정활동으로 서울시 현안과 재정 전반에 정통하는 전문성을 갖추어왔다.


왕정순 의원은 “예결위는 연간 60조원에 달하는 서울시 예산을 다루는 곳으로 예결위원으로서 역할이 매우 막중하다”며, “특히, 경제위기와 물가상승으로 서울시민들의 삶이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된 것에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왕정순 의원은 “서울시의 예산편성과 집행과정을 면밀히 검토하여 소중한 재원이 낭비되지 않고 서울시민의 편익이 최우선이 될 수 있도록 시민의 대표로서 의무감을 갖고 엄격히 예산 결산 심사에 임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정치

더보기
부성역 신설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사업 추진 본격화 !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국회의원 박완주(충남천안을·3선)에 따르면 12일 천안시와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가 수도권 전철 부성역 신설을 위한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이로써 부성지구와 서북구 전체의 발전을 견인할 교통환경 기반조성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오르게 됐다. 부성역 신설은 박완주 의원이 초선에 도전할 당시부터 천안시민께 약속했던 주요 공약 중 하나로 장기간의 사전타당성 조사와 두 차례에 걸친 전문가 검증 위원회를 통과하고 마침내 올해 1월 역 신설 가능에 대한 국토부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특히, 사업검토 초기 단계에서 국토부가 기존 직산역과 두정역 사이의 거리가 짧아 역 신설 타당성이 부족하다는 부정적인 의견을 제시하였으나 박완주 의원이 천안시와 함께 타당성 보완을 위한 업무협의를 지속했으며 국토부 담당부처를 찾아 수차례의 설득으로 결국 국토부 사업승인의 성과를 이뤄냈다. 금일 사업시행계획, 사업비부담 등의 업무 위수탁 협약이 체결된 만큼 이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당장 올 하반기부터 약 2년간의 기본 및 실시설계 단계를 시작으로 2025년 착공을 목표한다. 박완주 의원은 “지난 1월 국토부의 사업승인을 거쳐 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