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동일 보령시장 “머드에 푹 빠졌다”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보령시는 5일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머드체험장에서 김동일 시장과 직원들이 박람회의 순항을 기념하는 머드체험 이벤트를 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의 참여가 고조되는 단계에서 보령을 찾는 전국의 관람객들과 함께 머드체험에 동참하고 박람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루어지게 됐다.


김동일 시장은 작년에도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며 직접 머드슬라이딩 퍼포먼스 선보이는 등 몸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는 5일 기준 약 70만 명의 관광객이 찾아왔으며, 시가 목표한 관광객 120만 명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의 순항을 기념하고 박람회를 찾는 관광객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벤트를 마련하게 됐다”며 “남은 기간 더 많은 관광객들이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에 찾아와주시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윤석열 대통령, 국민안전, 국가가 무한책임…지자체 필요 예산·인력 신속 지원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0일 “생활이 어려운 분들, 몸이 불편한 분들이 자연재해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이들이 안전해야 대한민국이 안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폭우 피해 상황 점검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계속 폭우 예보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막아야 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각은 자치단체와 적극 협력해서 복구 상황을 실시간 확인하고,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예산과 인력을 신속하게 지원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지자체와 적극 협력해 이번 폭우에 피해를 입고도 손을 쓰지 못하고 있는 취약계층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피고, 이분들이 일상에 신속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잘 살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이번 폭우는 기상 관측 이래 115년 만의 최대 폭우로, 분명히 기상이변인 것은 맞다”며 “그러나 더 이상 이런 기상이변은 이변이라고 할 수 없다. 언제든지 최대,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 사례에 비춰서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