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태안해경, 위험·유해물질운반선 화재사고 대응 실제연습

 

감찰일보 조연정 기자 | 태안해양경찰서(서장 김석진)는 지난달 30일 충남 태안군 태안항 인근 해상에서 화학물질운반선 화재사고 상황을 가상하여 방제정 등 선박 3척을 동원하여 소화약제(내알콜폼)를 살포 등 실제와 같은 화재대응 연습을 실시했다.


태안해역으로 산적 운송되는 위험·유해물질은 약 41종으로 이중 절반이 넘는 20여종의 위험·유해물질 화재사고의 경우 내알콜폼 소화약제가 유용하다. 그러나 내알콜폼 소화약제가 탑재된 선박은 거의 전무한 실정으로 내알콜폼을 사용한 화재대응에 취약한 부분이 있었다.


태안해양경찰서에서는 취약한 부분의 해결을 위하여 전국 처음으로 저장용기 형태의 소화약제를 살포할 수 있는 이동식 부착형 소화약제 살포장치를 자체 고안하여 제작했다. 이번에 항만예선 등에 실제 적용한 연습을 성공적으로 실시함으로서 위험·유해물질 선박에서의 화재사고 대응에 새로운 계기를 만들었다.


이동식 부착형 소화약제 살포장치는 소화약제(내알콜폼) 교체 및 적재 시 많은 비용 부담 등 현실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항만예선의 기존 소화약제 살포시스템을 활용하여 제작한 노즐 형태의 장치를 결합했다. 또한 선박 갑판 등에 적재된 소화약제를 살포할 수 있도록 함으로서 필요에 따라 서로 다른 소화약제(수성막폼, 내알콜폼)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고 예산 절감 측면에서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태안해양경찰서에서는 대산항 운항 항만 예선 24척 중 10척에 대하여 살포장치 세트를 제작 배부를 마치고 이후 전 선박에 대한 추가 배부를 통해 화학물질운반선 화재사고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광주광역시의회, 대학생 모의의회 본회의 개최
 감찰일보 최지은 기자 | 광주광역시의회는 11월 30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조선대학교·전남대학교와 공동으로 ‘2022년 대학생 모의의회 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본회의에는 대학생 모의의회 의원 23명과 ▲광주광역시의회 정무창 의장, 심철의‧이귀순 부의장, ▲조선대학교 민영돈 총장, 최선 정치외교학과장, 공진성 교수, ▲전남대학교 최영미 정치외교학과장 등이 참석했다. 모의의회 의원들은 ‘퍼져나가는 풀뿌리 지방자치’, ‘현시점, 소명으로서의 한국정치’, ‘청년 그리고 정치’라는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의 시간을 가졌고, 총 6건의 조례안을 상정하여 의결했다. 위원회 별로 처리한 조례안은 환경복지위원회에서는 「광주광역시 사회적 약자들의 상가 출입을 위한 경사로 설치 지원에 관한 조례안', 「광주광역시 가족돌봄청년지원(영케어러)에 관한 조례안', 산업건설위원회에서는 「광주도시철도 2호선 급행노선 신설 계획에 관한 조례안', 「광주광역시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교육문화위원회에서는 「광주광역시 혁신학교 지정‧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광주광역시 평생교육진흥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다. 정무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