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주 강소농, 황금정원에서 농특산품 전시‧홍보 나서

9.30. ~ 10.10. 황남동 고분군 일원에서 부대행사로 개최

 

감찰일보 이지선 기자 | 경주 강소농이 오는 10일까지 황남동 고분군 일원에서 열리는 ‘황금정원 나들이’에 우수 농산물과 가공품을 선보이며 방문객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번 행사에 경주 강소농은 직접 생산한 농·특산물과 다양한 가공품을 직접 전시·홍보하며, 소비자와 공감대를 넓히는 한편 점차 발전하는 경주농업을 알리기 위해 참여했다.


강소농 회원 38농가가 참여해 전국 생산량 1위인 체리를 비롯해 지역 대표 농특산물과 이를 활용한 가공품 등 38품목을 만나볼 수 있는 부스를 운영하며 경주 강소농이 생산한 먹거리의 맛과 멋을 알렸다.


특히 우수 상품들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면서 경주 토마토로 만든 잼을 홍보품으로 증정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권연남 경주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미래의 지역 농업을 이끌어갈 경주 강소농이 기술수준과 경영 역량 모두를 키울 수 있도록 교육과 지원기반 마련에 지속적으로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작지만 강한 농업’ 인 경주시 강소농은 현재 38명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재배 기술을 비롯해 가공·유통·판매 등 농업경영 전반에 걸쳐 스스로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정치

더보기
경기도의회 김시용 의원, 수도권매립지 관련 경기도 김포시에 대한 지원 확대돼야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김시용 의원(국민의힘, 김포3)은 3일 경기도의회 제365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도정질문에서 수도권매립지 관련 경기도 김포시에 대한 지원 확대를 위해 경기도 차원에서 적극 노력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시용 의원은 “서울 난지도 매립장이 포화된 이후, 당시 김포군 검단면과 양촌면에 속한 지역을 수도권매립지로 조성하여 1992년부터 지금까지 1억 5천만 톤에 달하는 폐기물을 처리해왔다”며 “이로 인한 각종 악취와 침출수로 인한 오염, 주민의 이주로 인한 도시공동화와 재산권 피해, 쓰레기 도시라는 오명 등 수도권매립지 주변 주민들이 많은 피해를 받아왔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1995년 김포군 검단면이 인천시 서구에 편입됐고, 2016년 수도권매립지 사용기한 종료를 앞두고 쓰레기 대란을 우려한 환경부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는 2016년 ‘수도권매립지정책 4자협의체 최종합의’를 통해 각종 SOC 사업과 문화․환경 관련 산업 확대 등 대규모 지원 혜택을 인천시에 몰아준 반면, 수도권매립지 면적의 15%, 주변영향지역 인구가 12%에 달하는 김포시에 대한 지원은 거의 없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