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DMZ를 평화의 가슴으로 걷다’평화·통일 체험연수 운영

학교 관리자의 철원지역 DMZ 탐방… 통일환경 변화 및 통일 대비 이해

 

감찰일보 이지선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0월 5일부터 10월 6일까지 1박 2일 동안 강원도 철원 지역 DMZ 일대에서 도내 초·중·고 교장, 교감 45명을 대상으로‘2022년 DMZ를 평화의 가슴으로 걷다 평화·통일 체험연수’를 실시한다.


이번 체험연수는 1일차 국경선 평화학교 정지석, 이충재 강사의 진행으로‘DMZ를 평화의 가슴으로 걷다’1 △노동당사 △소이산 평화순례 △백마고지 전적관을 답사하며, 탈북인 한수애, 김주원 강사와의 대화 시간을 갖는다.


2일차는 철원역사문화연구소 김영규 강사의 진행으로‘DMZ를 평화의 가슴으로 걷다’2 △정연철교 △유곡리 통일촌 △민통선 철원 평화마을을 방문하며 철원 일대 평화순례를 중심으로 답사가 이루어진다.


철원지역 DMZ 탐방을 통해 학교 관리자들은 제주 지역에서는 체험할 수 없는 전방 주변을 답사함으로써 분단의 현실을 체득할 수 있으며, 학교 통일교육의 교류와 이해를 바탕으로 지역 통일교육 활성화 네트워크 기반을 마련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김상진 민주시민교육과장은“이번 관리자 평화·통일 체험연수를 통해 학교 통일교육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이 되리라 기대하고, 평화·통일 가치 공유를 통한 교원의 체계적, 지속적 통일교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며,“이를 통해 학교 관리자의 통일환경 변화 및 통일대비 정책에 대한 이해가 심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박완주의원, ICT 규제 샌드박스 내실화를 위한 '정보통신융합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3선)이 ICT 규제 샌드박스 사후관리를 규정하는'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해당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임시허가 및 실증특례 지정을 받은 날부터 특별한 사유 없이 2년 이내에 사업진행이 되지 않는 경우 특례 지정 취소할 수 있는 근거를 신설하는 것이다. ICT 규제 샌드박스는 신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의 시장 출시 및 테스트를 가능하도록 하기위하여 일정한 조건 하에 관련 규제의 적용을 면제하거나 유예하는 제도로 `19년 1월 처음 제도 도입 이후, 23회의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총 156건의 규제특례(임시허가, 실증특례)를 승인했다. 이 중 98건은 시장에 출시가 됐으며 58건의 규제개선이 적용되어 지난 3년간 총매출 906억 원, 신규고용 2,576명, 투자유치 1,705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그러나 박완주 의원실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임시허가 및 실증특례 승인 이후 사업화가 진행되지 않은 과제가 총 42건으로 전체 27%를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현행법에서는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