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완주군의회, 농산물 공영 시장도매인제도 도입과 국민청원지지

제값 받는 농민, 싸게 사서 좋은 소비자, 현명한 소비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감찰일보 장은호 기자 | 완주군의회 11명 의원은 제25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 주도 하에 시장도매인 법인 설립하는 방안인 공영 시장도매인제도가 도입 될 수 있도록 ’농산물가격안정화를 위한 가락시장 공영 시장도매인제도 도입 촉구 건의안’(대표발의 서남용 의원)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서남용 의원(고산·비봉·운주·화산·동상·경천)은 가락시장의 경우 전국 공영도매시장의 총 거래량의 40% 정도를 차지하며 86년 개설이래부터 현재까지 농업과 무관한 소수의 도매법인이 독점 구조의 경매제 운영으로 출하량 조절실패에 따른 농산물 가격 폭등·폭락 등 경매제의 폐해를 지적했다.


해결 방안으로 농산물 유통의 낡은 독과점적 경매제의 폐단을 보완하고 생산자와 소비자 이익을 확대 시킬 수 있도록 공영도매시장에 다양한 거래제도 도입을 추진을 주장했다. 또한, 지난 1월에는 농해수위 소속 윤재갑 의원 등 25명 국회의원의 농안법(농수산물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공동발의 했으며 4월부터는 가락시장 내 공영시장도매인제도 도입을 요구하는 내용으로 국민청원이 진행 중에 있다.


서 의원은 “공영 시장도매인제도는 경매 절차 없이 생산자와 직접 사전협상을 통한 거래 제도로서 거리시간 단축으로 농민에게는 사전 계약 재배 및 출하 약정을 통해 출하량을 조절하며 소비자에게는 신선한 농산물을 빠르게 구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완주군의회 의원일동은 농민은 제값을 받아 좋고 국민은 싸게 사서 좋은 농산물 공영도매시장 개혁을 위한 가락시장 공영도매인제도가 도입될 수 있도록 국민청원에 대한 지지 성명을 밝혔다.


서 의원은 “지역 농산물을 가락시장에 출하하면서 과다한 물류비용 발생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가락시장 공영 시장도매인제 도입을 계기로 전주, 광주, 대전 등 전국 중앙도매시장으로 정책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경남도-국무조정실, 규제혁신 순회간담회 개최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경상남도는 9월 30일 서부청사 중강당회의실에서 ‘국무조정실 합동 규제혁신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택진 국무조정실 규제정비과장, 심유미 도 법무당당관과 시군 규제개혁 담당공무원 등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특히 서부경남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혁신도시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와 관련하여 지속적으로 제기된 규제개선 안건과 경남도의 다양한 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심도 있는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는 국무조정실의 정부 규제혁신 국정방향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 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 예외규정 축소 ▲ 산학연 클러스터와 관련하여 건축물 등 양도제한 완화 ▲클러스터 부지 양도신고에 대한 규제완화와 건축물 허용용도 완화 ▲ 수산종자(개체굴 종자) 수입 규제 완화 ▲ 경전철 교량 광고물 표시 규제개선 ▲ 산업단지 네거티브존(업종 특례지구) 제도 개선 등 총 7건의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서 논의된 규제개선 건의 과제들은 국무조정실을 통해 국토부 등 각 관련 부처로 전달되어 개선의 단초를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규제혁신은 새 정부의 가장 화두가 되는 국정과제이며 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