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익산시 글로벌문화관, “익산에서 세계를 즐기자” 캠페인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익산글로벌문화관은 개관 1주년을 맞아 거리 홍보를 전개했다.


글로벌문화관은 11일부터 이틀 동안 세계 각국 전통의상을 착용하고 거리 홍보를 진행했다.


‘익산에서 세계를 즐기자’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캠페인을 통해 익산글로벌문화관이 각국의 볼거리, 배울 거리, 먹거리 등 다양한 체험 및 전시 관람을 할 수 있는 공간임을 알렸다.


또한 한 해 동안 익산글로벌문화관을 찾아주신 어린이집, 초·중학교 및 사회복지시설 등 68개소에 1주년 기념 감사 서한문을 발송했다.


조남우 익산글로벌문화관장은 “개관 1주년을 맞아 익산글로벌문화관을 찾아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다양한 문화가 어우러지는 지역사회가 되도록 익산글로벌문화관이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글로벌문화관은 도내 최초로 세워진 세계문화 전시·체험 공간으로 다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세계문화 전시 관람은 물론 전통의상체험, 악기체험 등 다양한 나라의 문화를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정치

더보기
윤석열 대통령, 호국영웅·유가족 및 국제기능올림픽 참가자 등 사회 각계 인사에 취임 후 첫 설 명절선물 전달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설날을 맞이하여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호국영웅과 유가족 및 사회적 배려계층 등 각계 인사 15,000여 명에게 각 지역의 특산물이 담긴 설 명절선물과 메시지가 담긴 카드를 전달했다. 특히, 올해는 종합 2위를 달성하여 국민께 희망을 안겨준 국제기능올림픽 참가자와 국회 반도체 특위 관계자들께도 설 선물을 발송했다. 설 선물은 쌀을 비롯한 농수산물의 소비를 촉진하고 각 지역의 화합을 바라는 의미에서 떡국 떡(경북 의성), 곱창김(전남 신안), 황태채(강원 인제), 표고채(충남 청양), 멸치(경남 통영), 홍새우(인천 옹진) 등으로 구성했다. 또한, 대통령 부부의 설 명절 메시지 카드는 77세의 늦은 나이에 세종글꽃서당에서 한글을 배우신 홍죽표 어르신의 서체로 제작됐다. 대통령실은 설날 소중한 분들과 함께 떡국을 드시고 정과 덕담을 나누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떡국 한 그릇 세트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의 소망을 담아 희망찬 걸음을 내딛습니다. 어렵고 힘들더라도 국민을 위한 길을 가겠습니다.”라며, “2023년 새해, 위대한 국민 여러분과 함께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