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찰청, 창원 진해구 자은동 경찰병원 건립 최종 후보지 현장 실사

국가 균형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의 관점에서 최적의 후보지 강조

 

감찰일보 김성연 기자 | 창원특례시는 경찰병원 분원 건립 최종 후보지에 오른 진해구 자은동 부지에 대한 경찰청 현장 실사를 첫 번째로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병원 분원 건립은 국가 균형 공공의료서비스 제공 및 경찰관 의료지원 확대를 위해 경찰청에서 추진 중인 사업으로, 지난 1차 평가에서 요구조건(부지 30,000m2 이상, 반경 20km 내 인구 30만명 이상) 확인 및 부지평가위원회 평가(외부 전문가로 구성)를 거쳐 후보지 3곳(진해구 자은동 외 2)이 선정됐다.


이날 현장 실사에 나선 부지평가위원회 심사위원들은 진해구 자은동 459 일원을 찾아 주변 의료 수요, 인구 밀집도, 교통망 등 계발 계획 및 부지 여건 및 관계기관 협업 사항 등을 상세히 검토했다.


특히 창원시 진해구 자은동 후보지의 경우 인근에 경남지방경찰청과 5개 경찰서. 해양경찰서, 4개 소방서 등이 소재해 있고 비수도권 경찰관 수도 1위 부산, 2위 경남으로 경찰 인력이 집중돼 있다. 부산 강서구, 김해지역을 포함하여 170만 일반시민의 공공의료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크다는 점이 후보지 여건상 큰 장점이다. 또한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지역 의료격차 해소 등 국가 균형 공공의료 서비스 제공 관점에서도 최적의 입지라는 점이 이날 현장 실사를 통해 여실히 드러났다.


경찰청은 이날 현장 실사 이후 후보지에 대한 건립‧운영상의 지원, 지역 도시개발계획, 지자체 지원의 실현 가능성 등을 평가하는 최종 평가(PT발표)를 거쳐 우선 협상대상지를 올해 안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김화영 자치행정국장은 “창원시 진해구는 부산, 김해, 진주 등과 30분~1시간 이내의 거리이고 경남‧부산지역 650만 시민의 공공의료서비스에 대한 수요도 크다”며 “경상남도와 긴밀히 협력하여 경찰병원 분원 유치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유정복 시장, 외교부·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만나 지역 현안 해결 요청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인천광역시는 유정복 시장이 12월 2일 서울 여의도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만나 ▲2025 APEC 정상회의의 인천 개최 및 재외동포청 인천 설치 ▲농식품 수출물류비 지원확대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유정복 시장은 먼저 박진 외교부 장관을 만나, 인천은 공항과 항만을 통해 세계와 대한민국을 가장 빠르게 연결하는 지역이고, GCF 등 15개 국제기구 등이 입주해있음을 설명하면서, APEC 정상회의의 개최와 재외동포청 설치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또한, 그동안 APEC 사무총장 면담, 유치 조형물을 제작 등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인천시의 노력과 인천시민의 적극적 지지도 역설했다. 재외동포청 유치와 관련해서는 최초로 하와이 이민자를 배출한 역사성을 설명하면서, 송도재미동포타운, 유럽한인문화타운, 세계한상드림아일랜드 등을 조성해 재외동포청과 연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유럽한인총연합회의 지지를 확보하면서 재외동포청 인천 설치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돼 있음을 피력했다. 이어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만나서는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