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울산해경, 수난대비 기본훈련 실시

화학제품운반선 폭발‧화재 상황대응 및 유관기관 협력 체계 점검

 

감찰일보 김성연 기자 | 울산해양경찰서는 24일 오후 울산신항 용연부두에서 화학제품운반선 폭발‧화재 사고를 대비한 4분기 수난대비 기본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은 2019년 울산항 염포부두에서 발생했던 화학제품운반선 폭발·화재 사고 이 후 그 동안 준비했던 후속 대응체계와 기관 간 임무 및 협력사항에 중점을 두고 진행 됐으며, 또한 울산항만공사가 주관하는 안전한국훈련과 병행하여 7개 기관, 3개 업‧단체, 국민체험단이 참여해 신속한 인명구조와 대형 재난사고 대응역량 강화를 위한 실질적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울산해경과 유관기관은 신고 접수, 인명구조, 주민대피, 육‧해상 합동 화재진화, 수습‧복구 등 세부훈련 절차에 따라 기관·세력별 임무를 점검하고 훈련 종료 후 상호 피드백을 통해 보완사항을 확인하여 협력체계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이번 훈련을 주관한 신주철 울산해양경찰서장은 훈련에 앞서 “울산항은 국내 최대 액체 화물 처리항으로 화학제품운반선 폭발‧화재에 따른 대형사고 위험성이 항상 존재한다”며, “이번 훈련을 통해 기관 협력 및 자원 동원 체계를 확립하고 기능별 임무를 재확인하여 만일의 사고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 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