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전시, 2022년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 연찬회 성황리 마무리

생명사랑 모니터링단 우수사례 성과 공유의 장 마련

 

감찰일보 이지선 기자 | 대전시는 2022년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생명사랑 모니터링단)의 사업 및 성과 공유를 위해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 연찬회를 24일 오페라웨딩&컨벤션홀에서 진행했다고 밝혔다.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은 독거노인, 1인 가구 증가 등에 따라 주민주도형 이웃 돌봄 필요성이 대두되자 자살로부터 안전한 대전을 구현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특히 생명사랑 모니터링단을 구성해 지여사회 내 취약계층 및 1인 가구, 독거노인, 실업자·육아돌봄 여성 가구 등 위기 대상자를 발굴하여 방문·전화 등으로 안녕을 확인하는 등 지역안전망 강화를 위하여 정서지원과 센터 연계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연찬회에는 대전시,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 참여 20개 행정복지센터 사업 담당자 및 사업 수행인력, 5개구 보건소 및 정신건강복지센터 등 다양한 자살예방사업 유관기관이 함께했다.


1부는 대전시 자살·정신건강 현황 및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 활동과 온천2동, 월평2동 행정복지센터의 우수사례 발표를 통해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2부에서는 생명사랑 모니터링단 및 유관기관의 소통과 화합의 장으로 서로의 다양한 경험을 공유하며, 지역사회 실천가로서의 인식강화와 생명지킴이로서 참여를 독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대전시 박문용 보건복지국장은 “생명사랑마을 조성사업에 참여한 생명사랑 모니터링단이 지속적으로 생명지킴이 활동을 수행하며 지역사회 내 자살 위험의 사각지대를 감소시키는데 많은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치

더보기
경기도의회 이기형 의원,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의 구성 및 운영 개정안' 등 조례안 2건 상임위 통과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이기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4)이 대표 발의한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경기도 지하사고 조사위원회 구성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6일 제365회 정례회 건설교통위원회 제5차 상임위 회의에서 원안가결됐다.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의 구성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활동 시 건설현장의 특성상 구조물 낙하와 추락사고 등 안전사고 우려가 있어 상해보험 가입을 지원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또한, '경기도 지하사고 조사위원회 구성 및 운영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지하사고 조사위원회’의 현장활동 시 상해보험을 지원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여 조사 중 사고에 대한 육체적·경제적 불안을 해소시키고, 상위법령의 개정사항 반영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이기형 의원은 “건설현장은 항시 다양한 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으며, 재해가 발생하게 되면 중대 재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면서 “‘시민감리단’과 ‘지하사고 조사위원회’의 각각의 특성상 건설현장에서 주로 활동을 하기에 상해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