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감정노동 시달리는 휴먼콜센터 상담직원 대상으로 힐링 프로그램 진행

아로마테라피 힐링 프로그램‘향기 톡톡,마음 톡톡’

 

감찰일보 최지은 기자 | 수원시는 24일 수원시 휴먼콜센터 내 교육장에서 상담 직원을 대상으로 직무 스트레스 완화를 위한 힐링 프로그램 ‘향기 톡톡, 마음 톡톡’을 진행했다.


수원여성인력개발센터와 함께 진행한 이번 프로그램은 수원여성인력개발센터 ‘같이가치’ 디딤돌 취·창업 동아리의 재능기부로 이뤄졌다.


‘향기 톡톡, 마음 톡톡’은 매일 고객 응대 업무를 하는 상담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아로마테라피 힐링 프로그램’이다. 아로마테라피는 방향 성분을 활용한 스트레스 완화 요법이다.


휴먼콜센터 상담 직원은 매일 다수의 민원인을 응대하며 감정 노동을 한다. 계속되는 감정노동으로 직원의 스트레스가 큰 상황이다. 수원시는 상담 직원들의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근무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아로마테라피 힐링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객 응대 상담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힐링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며 “감정노동을 하는 상담 직원들의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 휴먼콜센터의 2021년 상담 건수는 50만 2373건으로 1일 평균 1861건에 이른다. 주요 상담 분야는 민원·세무·보건 등이다. 고객만족도는 2021년 96.7%, 2022년 98.4%로 매우 높은 편이다.



정치

더보기
유정복 시장, 외교부·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만나 지역 현안 해결 요청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인천광역시는 유정복 시장이 12월 2일 서울 여의도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만나 ▲2025 APEC 정상회의의 인천 개최 및 재외동포청 인천 설치 ▲농식품 수출물류비 지원확대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유정복 시장은 먼저 박진 외교부 장관을 만나, 인천은 공항과 항만을 통해 세계와 대한민국을 가장 빠르게 연결하는 지역이고, GCF 등 15개 국제기구 등이 입주해있음을 설명하면서, APEC 정상회의의 개최와 재외동포청 설치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또한, 그동안 APEC 사무총장 면담, 유치 조형물을 제작 등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인천시의 노력과 인천시민의 적극적 지지도 역설했다. 재외동포청 유치와 관련해서는 최초로 하와이 이민자를 배출한 역사성을 설명하면서, 송도재미동포타운, 유럽한인문화타운, 세계한상드림아일랜드 등을 조성해 재외동포청과 연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유럽한인총연합회의 지지를 확보하면서 재외동포청 인천 설치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돼 있음을 피력했다. 이어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만나서는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