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일자리위원회, 친환경 일자리 사업 발굴을 위한 현장 견학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광명시 일자리위원회 위원 20여 명은 24일 국내 최대 규모의 첨단 융복합 연구단지인 LG사이언스파크 에너지통합관제센터를 방문해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있는 산업 현장을 견학했다.


에너지통합관제센터는 공해 저감 기술을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등 세계적 수준의 친환경 인증을 획득한 시설로 이번 현장 견학은 광명시가 친환경 일자리 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했다.


광명시는 친환경 미래산업 인재 양성을 위해 청년 구직자를 대상으로 ‘건물 소비 에너지 분석 및 운영 관리자 양성 과정’을 (사)한국EMS협회에 위탁해 운영하는 등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정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편, 광명시 일자리위원회는 일자리 창출과 일자리의 질 개선을 위한 주요 정책 사항을 자문하기 위해 2018년 12월에 시장 직속으로 구성되어 현재까지 총 36회의 회의를 개최하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정치

더보기
유정복 시장, 외교부·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만나 지역 현안 해결 요청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인천광역시는 유정복 시장이 12월 2일 서울 여의도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과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만나 ▲2025 APEC 정상회의의 인천 개최 및 재외동포청 인천 설치 ▲농식품 수출물류비 지원확대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유정복 시장은 먼저 박진 외교부 장관을 만나, 인천은 공항과 항만을 통해 세계와 대한민국을 가장 빠르게 연결하는 지역이고, GCF 등 15개 국제기구 등이 입주해있음을 설명하면서, APEC 정상회의의 개최와 재외동포청 설치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또한, 그동안 APEC 사무총장 면담, 유치 조형물을 제작 등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인천시의 노력과 인천시민의 적극적 지지도 역설했다. 재외동포청 유치와 관련해서는 최초로 하와이 이민자를 배출한 역사성을 설명하면서, 송도재미동포타운, 유럽한인문화타운, 세계한상드림아일랜드 등을 조성해 재외동포청과 연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앞서 세계한인회장대회 및 유럽한인총연합회의 지지를 확보하면서 재외동포청 인천 설치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돼 있음을 피력했다. 이어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만나서는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