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소하1동, 사각지대 발굴 및 취약계층 신속 대응 위한 하반기 누리보듬단 간담회 개최

 

감찰일보 이지선 기자 | 광명시 소하1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지난 23일 하반기 누리보듬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누리보듬단의 하반기 활동 내역을 점검하고 대상자 변경, 복지사각지대 발굴 방안 등을 논의했다. 또한, 연계가 가능한 복지자원을 안내하는 등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하는 의지를 다졌다.


2017년 3월 출범한 소하1동 누리보듬단은 복지통장 16명으로 구성된 취약계층 돌봄 체계로,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등 날씨 변화에 취약해 안전관리가 필요한 16가구를 복지통장과 1:1 매칭해 가정방문과 수시 안부 전화를 통해 일상생활을 확인하고 위기 상황 시 즉각 개입해 돕는 등 촘촘한 인적 안전망 역할을 하고 있다.


박경진 누리보듬단 단장은 “주변 이웃을 살피는 작은 행동으로 따뜻한 지역사회를 함께 만드는 데 동참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숙자 소하1동장은 “복지 일선에서 어려운 이웃을 살피는 누리보듬단 통장님들께 감사드린다”며, “누리보듬단이 돌봄사각지대를 해소하는 촘촘한 안전망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박완주의원, ICT 규제 샌드박스 내실화를 위한 '정보통신융합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3선)이 ICT 규제 샌드박스 사후관리를 규정하는'정보통신 진흥 및 융합 활성화 등에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해당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임시허가 및 실증특례 지정을 받은 날부터 특별한 사유 없이 2년 이내에 사업진행이 되지 않는 경우 특례 지정 취소할 수 있는 근거를 신설하는 것이다. ICT 규제 샌드박스는 신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의 시장 출시 및 테스트를 가능하도록 하기위하여 일정한 조건 하에 관련 규제의 적용을 면제하거나 유예하는 제도로 `19년 1월 처음 제도 도입 이후, 23회의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총 156건의 규제특례(임시허가, 실증특례)를 승인했다. 이 중 98건은 시장에 출시가 됐으며 58건의 규제개선이 적용되어 지난 3년간 총매출 906억 원, 신규고용 2,576명, 투자유치 1,705억원의 성과를 거뒀다. 그러나 박완주 의원실이 과기정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임시허가 및 실증특례 승인 이후 사업화가 진행되지 않은 과제가 총 42건으로 전체 27%를 차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현행법에서는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