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제19회 중구심포니오케스트라 정기연주회 ‘중구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열린음악회’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울산광역시 중구심포니오케스트라(지휘자 전욱용)가 오는 12월 8일 오후 7시 30분 중구문화의전당 함월홀에서 제19회 정기연주회 ‘중구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열린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정기연주회는 주민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 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연주회에서 중구심포니오케스트라는 ‘위풍당당 행진곡’, ‘비틀즈 모음곡’등 대중적인 클래식 곡과 영화 OST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채수미 소프라노, 이지윤 테너가 특별 출연해 ‘바람의 노래’, ‘지금 이 순간’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어서 공연 후반부에는 12월 겨울 감성과 어울리는 ‘캐롤 메들리’ 연주가 펼쳐진다.


한편 지난 2001년 12월 창단한 울산광역시 중구심포니오케스트라는 정기연주회와 다양한 음악회 등을 통해 활발하게 연주 활동을 펼치며 주민들에게 다가서는 동시에 무수한 변모와 발전을 거듭하며 중구의 문화적 위상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다.



정치

더보기
제주도의회, 제주도민 문화권 보장 & 제주의 문화적 가치 확산 가능성과 과제는?
 감찰일보 최지나 기자 |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이승아, 오라동)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공동으로 “문화영향평가 활성화 운영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30일 오후2시에 제주문학관 대강당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간담회는 2013년 문화기본법 제정으로 문화영향평가가 도입된 후, 2021년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예술 진흥 조례'개정을 통해 각종 계획과 정책을 수립할 때 문화적 관점에서 문화영향평가를 실시해 도민의 문화권 보장과 문화정체성 보존, 문화적 가치가 확산될 수 있도록 조항을 마련한 바 있다. 하지만, 제주는 2016년부터 단 5건의 문화영향평가 시행으로 미진한 실적을 보이고 있어 향후 제주의 각종 정책에 대한 문화영향평가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해 마련됐다. 발표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 김연진 연구위원이 ▲문화영향평가의 의의와 효과라는 주제로 문화영향평가의 의의와 타 지자체 사례를 통한 효과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후 이어지는 정책간담회에서는 제주 도내 문화영향평가 대상 정책사업 발굴과 적용 방안에 대하여 간담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간담회에서는 이승아 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되며, 하상우(정책기획관)·오효선(제주시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