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명수 전남도의원, 마한농협 조합장 이·취임식 참석 ‘농민과 농촌을 위한 책임경영’ 당부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최명수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나주 2)이 지난 21일 나주 마한농협에서 개최된 마한농협 조합장 이․취임식에 참석해 “조합원과 농업, 농촌, 농민을 위해 농협이 앞장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나주시의회 이상만 의장, 김관율 왕곡면장, 장행준 영산포농협 조합장, 임봉의 RPC 대표이사, 기타 사회단체장 외 조합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문홍열 조합장은 취임사에서 “4년여 동안 마한농협이 잘 운영되고 조합원들의 복지증진과 농업인을 위한 소득증진에 애쓰시고 지역사회 발전 및 화합에 크게 이바지하신 나 윤 전임 조합장과 임원들께 고마움을 전한다”며 “앞으로 4년 동안 신용, 구매, 판매, 마트, 지도 사업을 운영함에 있어 조합원들과 소통하고 변화와 혁신을 통해 으뜸가는 마한농협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 의원은 축사에서 “고령화와 인구소멸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을 지원하는 데 농협이 적극적으로 앞장서 달라”며 “농협의 역할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농민과 농촌의 사랑받는 마한농협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 농촌은 고물가, 고환율 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과거에는 행정기관이 주축이 되어 지역사회가 움직이고 발전해 왔지만, 지금은 농민을 지원하는 농협의 역할이 농업·농촌을 살리고 농가소득을 증대하는데 중요하다”고 앞장서줄 것을 주문했다.


더불어, “농자재 가격이 폭등하고 농민들이 생산하는 농산물은 폭락하고 있어서 걱정이다”며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통해 행정적·재정적 지원으로 농업인과 농촌의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정치

더보기
용인특례시의회 김병민 의원, 용인시 환경친화적 자동차 이용 활성화 지원 조례 개정을 위한 정책간담회 열어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용인특례시의회 김병민 의원(구성동,마북동,동백1동,동백2동/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2일 용인특례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용인시 환경친화적 자동차 이용 활성화 지원 조례」 개정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김병민 의원의 진행으로 황재욱, 이상욱, 박병민 의원과 용인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한 번 불이 붙으면 잘 꺼지지 않는 전기차의 특성상 대형사고로 번질 우려가 있어 시민들의 사회적 불안감도 커지고 있는 상황에 발맞춰 전기차 화재로 인한 대형사고를 막기 위해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에 적극 공감했다. 또한, 최근 관련 법령 동향을 살피고 조례안의 기본 관점에 대한 토론 및 관련 정책의 지속적이고 실용적인 방안 마련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김병민 의원은 "최근 전기차 충전 중 잇단 화재로 사고가 우려됨에 따라, 대형화재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를 지상에 권고하는 내용을 담았다"고 조례 개정의 취지를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경기도소방재난본부의 전기차 전용 주차구역 소방안전가이드와 관계 법령 등을 적극 검토해 용인시가 전기차 화재 대비 시설 확충과 안전관리 균형을 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