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도의회, 전국 최초 ‘섬 인식교육 조례’ 제정 추진

편삼범 의원 대표발의 조례안 예고… 교육·실태조사 등 통해 섬 인식수준 제고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충남도의회가 도내 섬에 대한 인식수준을 높이고, 지역사랑을 고취시키기 위한 제도적 근거 마련에 나선다.


도의회는 편삼범 의원(보령2·국민의힘)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교육청 섬 인식교육 활성화 조례안’을 예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충남도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충남에는 유인섬 34개, 무인섬 252개가 있다. 도내 섬의 총면적은 15만9268㎢로, 1만5555명이 섬에 살고 있다.


전국 최초로 제정이 추진되는 이번 조례안은 섬 인식교육 활성화 계획을 5년마다 수립·시행하고, 섬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도록 명시했다. 또한 섬 인식교육 활성화를 위한 교원 연수를 실시하고, 섬 인식교육이 원활하게 이루어질수 있도록 섬 관련 지방자치단체 및 관련기관·단체 등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도록 했다.


편 의원은 “조례가 통과되면 충남도내 섬에 대한 학생들의 관심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교육과 체험, 힐링을 위해 섬 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증가되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소멸 극복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례안은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제343회 임시회 기간 심의된다.



정치

더보기
김춘곤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은 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감찰일보 허진벽 기자 | 서울특별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위원장 김춘곤, 국민의힘, 강서4)는 30일 지난 4월 언론을 통해 제기된 정진술 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의회 원내대표의 성비위 의혹에 대한 특정사안 조사를 위해 윤리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 서울특별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4월 7일 다수의 언론을 통해 정진술 의원에 대한 성비위 의혹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으로부터의 제명 결정이 있은 직후 관련 자치법규에 따라 윤리특별위원회에 이와 관련한 조사신청서가 접수됐으며 지난 5월 3일 윤리특별위원회 1차 회의를 통해 조사계획서를 의결한 바 있다. 김춘곤 위원장은 “윤리특별위원회가 의결한 조사계획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에 지난 5월 10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징계내역과 사실확인을 위한 자료제출을 요청했으나,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어떤 답도 받지 못해 사실관계 확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김 위원장은 “윤리특별위원회 위원들의 요구에 따라 다시 한번 더불어민주당에 정진술 의원 제명에 대한 구체적인 사유를 제출해 줄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고 강조하고 “더불어민주당은 소속 의원에게 제명이라는 최고 수준의 징계를 내린 이유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