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소방

전체기사 보기

대구소방, 자살신고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상황요원 특별교육 실시

최근 3년간 자살 관련 119신고 총 5,039건, 하루 평균 5건 꼴

 감찰일보 이지선 기자 | 대구소방안전본부는 오는 19일까지 119종합상황실 전체 상황요원을 대상으로 자살 신고 대응능력 향상을 위한 특별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 대구소방에 접수된 자살 관련 신고 건수는 ’19년 1,529건, ’20년 1,698건, ’21년 1,812건으로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이다. 월별로는 12월이 평균 152건으로 가장 많았고, 7월 150건, 9월과 11월이 148건으로 뒤를 이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OECD가입국 중 자살률(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 1위(’20년 기준)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고, 대구시 자살률은 ’17년부터 전국 평균을 상회하고 있어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이나 무기력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 데다, 자살 관련 신고 건수가 많은 7월을 앞두고 있어 자살 신고를 처음 마주하는 119상황요원의 역할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대구소방은 지난해에 이어 자살예방 전문 강사를 초빙해 119신고접수 시 자살 시도자의 징후 파악과 대응 요령을 중점 교육한다. 특히, 올해는 사례 위주로 내용을 강화하여 보다 실효성 있는 교육으로 진행할 계획



정치

더보기
김회재의원,“국가산단 입주기업 지역본사제 추진”...여야 국회의원 공동 기자회견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김회재·김승남·김원이·서범수·서삼석·소병철·어기구·이성만·이형석 등 9명의 여야 국회의원들이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의 본사를 지역으로 이전하는 ‘지역본사제’ 도입을 촉구했다. 우리나라는 전 국토 면적의 12%에 불과한 수도권에 100대 기업 본사의 91%가 위치하고, 30대 기업이 보유한 토지가액의 69.3%가 집중되어 있다. 또한 수도권이 상위 1% 근로소득자의 75%를 독식하고 있는 상황이다. 기자회견에 참여한 의원들은 시대변화에 부응하는 새로운 균형발전 패러다임 중 하나로 지역 본사제를 제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수도권 초집중화가 저출생의 주요 원인이 되고 대한민국의 잠재력을 훼손하고 있다”며 “균형 발전을 이루지 못하면 기업들의 지속가능한 성장 역시 이룰 수 없고, 국가경쟁력도 담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 본사제를 통해 균형발전을 이루고, 지역과 기업이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다”며 지역본사제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한 “지역본사제를 통해 노동자의 안전을 지키고, 경영자의 경영 부담은 낮출 수 있다”며 “현장에서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